상단여백
HOME 문화
시작을 시작하다이미경
  • 글 서은영(갤러리쿱 큐레이터)
  • 승인 2019.02.27 01:22
  • 댓글 0
이미경 015 Here and Now 36x45.5cm oil on canvas 2018

왜 꽃바구니일까?

음악을 하는 남편과 그림을 그리는 아내. 
덕분에 음악회와 전시회가 끝나면 작가의 집은 꽃바구니로 넘쳐나곤 했다. 

“꽃은 금방 시들고 치우기도 성가신, 실용적이지 못한 것으로 치부해버렸던 날들이 있었어요. 그러다 어느 날 문득 꽃을 바라보니 너무 예쁜 거예요. 왜 꽃이 시들 것을 미리 걱정했을까? 그 자체로도 이렇게 아름다운데! 다가올 걱정 때문에 현재의 아름다움을 놓치고 살아온 것은 아닐까요?”

우리는 현재를 살고 있는가. 지나 온 과거를 후회하고 다가올 미래를 걱정하며 현재를 보내고 있지는 않은가. 현재는 순간이다. 현재를 느낄 순간도 없이 현재는 과거가 된다. 때문에 쌓여가는 과거와 길게 남아있을 것이라 예상되는 미래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이미 지나버린 과거와 불확실한 미래 속 현재는 항상 진행형이다. 현재가 모여 과거가 되고, 미래가 만들어진다. 오늘이 행복한 사람은 어제도 행복했고, 내일도 행복할 것이다. 

현재라는 시간과 일상의 행복을 그림으로 표현한 이미경 작가. 
‘시작을 시작하다’를 통해 이야기한다. 
삶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삶 자체가 목적이라고.  

<갤러리>에서는 『한국화가협동조합』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www.musekpac.com

글 서은영(갤러리쿱 큐레이터)  koala@seconomy.co.kr

<저작권자 © S.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서은영(갤러리쿱 큐레이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